PHOTOMAN  사진강좌 - 사진의 역사 사진가의 이해
line-b.GIF (56 bytes)

PHOTOMAN

로버트 카파 (Robert Capa,   미국,  19131954)
  • 1913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출생
  • 1931년   유태인 탄압을 피해 독일로 이주
  • 1933년   파리로 이주
  • 1935년   로버트 카파로 개명하고 본격적으로 보도 사진가로 나섬
  • 1936년   스페인 내란 촬영
  • 1938년   중일 전쟁 촬영
  • 1942년   제2차세계대전 촬영
  • 1945년   전쟁 종결후 미국시민으로 귀하
  • 1947년   사진 통신사격인 '매그넘' 결성
  • 1948년   팔레스티나의 이스라엘 독립전쟁 촬영
  • 1955년   인도차이나 전쟁 촬영에서 지뢰를 밟아 폭사
앙드레 프리드만(Andre Fridman)... 우리에게 종군 사진가로 잘 알려진 로버트 카파(Robert Capa)의 본명이다. 그는 평생을 종군 사진가로서 전쟁으로 시작해서 전쟁으로 끝나버린 삶을 살았다.  나치정권의 탄압을 피하여 1931년 독일로, 1933년에는 파리로 이주를 해야만 했던 카파는 파리에 정착한후 본격적으로 보도 사진가로 나섰는데 1936년의 스페인 내란을 시작으로 계속해서 전쟁사진을 촬영하기 시작했다. 로버트 카파가 '전쟁 전문사진가'로 불리고는 있지만 사실 그가 전쟁만을 찍고 싶어했던 것은 아니다. 다만 시대적 상황이 계속되는 전쟁속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었기 때문에 사진의 소재로 전쟁을 선택했던 것이다. 로버트 카파의 전쟁사진중 가장 유명한 사진으로는 1936년 스페인 내란에서 찍은  <병사의 죽음 Spanish Loyalist at the Instead of Peath> 이 있다. 이 사진을 시작으로 로버트 카파는 포토저널리스트로써  명성을 얻기 시작했다. 프랑코가 독재권력을 휘두르기 위해 내란을 일으켰고, 인민전선파가 이에 대항하여 싸우던 상황에서 한 병사가 돌격하기 위해 참호 속에서 뛰쳐나가다가 머리에 총탄을 맞고 쓰러지는 장면을 보여주는 사진이다. 돌격하는 병사 가까이에 있었던 로버트 카파가 이 순간을 놓치지 않고 카메라로 잡아냈고  이 사진을 라이프지에 게제되면서 로버트 카파는 하루아침에 유명세를 타게 되었다. <병사의 죽음>은 인위적인 연출로는 불가능한 결정적 순간인 것이다.   이 작품이 로버트 카파를 일약 스타로 만든 계기가 되었고 평생 전쟁사진가로 살게했다.
노르망디상륙작전 (32229 bytes)

"The landing at Normandy"  by Robert Capa

노르망디 상륙작전에서도  위험을 무릅쓰고 전투장면을 촬영한 사진이 있는데 그때 사진은 상당히 흔들려서 사진이 떨린 상태이고 핀트도 맞지 않았다. 그러나 오히려 이 사진에서는 당시의 절박했던 상황을 더욱 절실히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제2차세계대전의 보도사진 중에서 최고의 걸작으로 간주되는 작품이다. 로버트 카파는 41살의 젊은 나이에 1955년 라이프지의 요청으로 인도차이나 전쟁을 촬영하던 중 지뢰를 밟아 폭사하고 말았다.
로버트 카파의 전쟁사진들은 단순한 보도하는 입장에서 촬영한 것이 아니다. 전쟁은 하나의 사진의 소재로 쓰였고 카파가 정작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던 것은 전쟁이라는 가장 극한상황에서의 인간본성을 말하고자 했던 것이다. 따라서 아군과 적군이라는 흑백논리에서 벗어나 인간내면의 세계를 표현하고자 했다. 전쟁이라는 가장 급박한 상황이 되면 사람들은 평상시의 자신의 가식된 모습에서 벗어나 인간 본연의 모습을 보일 수 밖에 없다. 이러한 인간 본연의 모습을 로버트 카파는 촬영하고 싶었던 것이다. 따라서 전쟁을 관찰자적, 보도자적 입장에서 단순한 기록성을 위한 사진이 아닌 전쟁에 직접 참여한 참가자로써 급박한 상황아래에 있는 인간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제2차세계대전이 종결되고 1947년에 로버트 카파는 프랑스의 앙리 까르띠에 브레송,  폴란드의 데이비드 시모어와 함께 사진원고 은행격인 '매그넘(Magnum)'을 결성하였다. 매그넘은 현대 사진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사진가 집단으로서 [보도사진의 본산]으로 불리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보도 사진가들만으로 구성된 엘리트 집단이기도 했다. 매그넘을 창설하게 된 동기는 당시 언론기관을 통해서 일반인들에게 공개되어지는 보도사진의 경우는 사진가들의 독창적인 눈과 사상보다는 편집자 중심으로 운영되어 사진가들에게는 제약이 심했다. 따라서 사진가들의 창의성이 발휘된 사진 보다는 언론기관이 원하는 사진을 찍어야만 했기 때문에 기관에 얽매이게 된 셈이다. 이에 예술가로서의 주체성과 자유를 염원한 세사람이 뭉쳐 매그넘을 결성하게 되었다. 매그넘은 이전에 사진 유통체제를 뒤바꾸는 혁신적인 일을 하였는데 이는 사진가가 평상시에 찍고 싶은 사진을 찍은 후에 공동으로 보관하여 잡지사들이 필요한 사진을 사가도록 하는 체제였다. 이것은 보도사진을 편집자 위주에서 작가위주로 바꾸는 것을 말한다. 이와같이 매그넘은 세계를 대표하는 보도사진의 본산이 되었고 이 집단의 실질적인 대표자가 바로 로버트 카파였다. 로버트 카파는 보도 사진가로서도 손색없는 작품을 만들었지만 사진계에 있어서는 사진 유통방식 체제를 바꿔 끌려다니는 사진가에서 주도적 입장으로 보도 사진가들의 입지를 바꿔주고 창의적, 개성적 사진을 촬영하도록 하는 등 사진계에 많은 공헌을 한 인물로 평가되고 있다. 

prev.gif (607 bytes)  up.gif (608 bytes) 

Copyrights (c) All rights reserved by PHOTOMAN since 1998 . 10 . 26